분류 전체보기 303

내소사@슬지제빵

예전에 와본곳인데 기억이 가물가물 한 내소사를 한바퀴 둘러봤다. 노란 상사화가 반겨주고 상큼한 공기와 풀내음도 좋다 탐방로를 오르니 산에 오르고픈 마음이 꿈틀거린다. 나를 유난히 좋아하는 모기의 공격을 피하지 못해 중도 하산~ㅜ 슬지제빵소로 가서 각자가 먹고픈 빵 한개씩 골랐다 난 우유생크림 찐빵~~부드럽고 맛나다 다슬기탕으로 점심~~~ 오랜만에 맛보는 옛날 맛이다.

강화 베이커리 카페 ~꼬리별

아랫집 왕언니랑 가끔 가는 레스토랑 으로 갔는데 휴일에 휴업이다ㅜ 드라이브겸 브런치 카페를 찾아 나섰는데 큼지막한 건물이 있고 주차장이 넓어 잠시 멈춰 섰다 베이커리 카페 라는 느낌이 들어 안으로 들어가 보니 진한 커피향에 고소함이 묻어나는 빵 냄새가 발길을 잡는다. 주저함이 없이 빵을 고르고 커피한잔 을 곁들여 2층으로 올라갔다 한적하고 탁트인 바다뷰가 시선을 이끈다.꼬마손님도 앉아서 재잘재잘 하는 모습이 앙증맞게 귀엽다. 왕언니도 나도 커피사랑은 못말릴정도다ㅜ 커피 취향도 각자 다르겠지만 여기 커피맛 제대로다. 빵은 단맛이 적은 담백한걸 골라야 하는데 ~~~ 맛은 있었다. 일출이벤트가 눈에 띈다. 저장해 둬본다 혹시나~~~~ 커피한잔의 화상으로 제대로 더운여름 맛 보았는데 그새 잊고 또 커피~~~ㅜㅜ

mylove&mylife 2022.07.19

텃밭일기 ~7월의 텃밭 풍경

2022.7월 10일 며칠전 비바람이 심해서 은근 신경쓰였는데 별탈없이 잘 자라주는 작물들이 사랑스럽다. 대봉감을 올해는 많이 수확할듯해서 늘어진 가지도 받쳐주고 했는데 비바람에 감이 흔적도 없이 바닥에 나란히 포개어 누워있다 ㅜ 처음심은 여주,동아박,작두콩은 하늘높은줄 모르고 오르고 있고 블루베리는 많이도 열려 꼬물이 손녀의 맛나는 간식으로 즐거움을 준다 수박 두덩이~기대된다. 목수국은 생각이 많은 여인네의 머리위에 예쁘게도 앉아있다.~~ 오며가며 방울토마토랑 블루베리 따 먹으며 텃밭 작물들이랑 나만의 소통법으로 대화를 한다. 따가운 햇살을 작물들도 버티기에 버거워보인다.때마춰 적당히 내려주는 비가 더없이 기다려진다. 햇살이 조금 힘을 잃을때 작물들을 시원하게 해 줘야 겠다 하루의 시작~~~ 작물도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