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여행이야기 101

내소사@슬지제빵

예전에 와본곳인데 기억이 가물가물 한 내소사를 한바퀴 둘러봤다. 노란 상사화가 반겨주고 상큼한 공기와 풀내음도 좋다 탐방로를 오르니 산에 오르고픈 마음이 꿈틀거린다. 나를 유난히 좋아하는 모기의 공격을 피하지 못해 중도 하산~ㅜ 슬지제빵소로 가서 각자가 먹고픈 빵 한개씩 골랐다 난 우유생크림 찐빵~~부드럽고 맛나다 다슬기탕으로 점심~~~ 오랜만에 맛보는 옛날 맛이다.

제주의 4월~물영아리 오름@함덕해수욕장

리조트의 조식이 깔끔하고 맛나게 잘 나오기에 조금 과식한듯 해서 오름이나 숲길을 걷고 쉬엄쉬엄 공항으로 가기로 했다 숙소 앞 바닷가 산책로 조금 거닐다 다랑쉬오름 으로 가는데 햇빛이 강해 비자림으로 턴~~가는길에 물영아리 오름이 보여 급 정차, 주차장이랑 편의시설도 잘되어있고 오르는 길도 체력에 따라 선택가능해서 오르기로 결정~ 해발 500정도의 높이에걷는 길은 다른 오름과는 달리 숲길로 이어져 있고 자생하는 식물들을 다양하게 볼수 있어 너무 좋았다 계단도 많았지만 슬로우 걸음이라 힘들지 않았다.람사르습지는 계절별로 다시오고픈 마음이 든다. 내려오는 길은 시간절약으로 계단을 택했는데 아쉬움이 들었다. 우회할걸~~~ 숲속의 노천카페(?)에서 마신 커피한잔의 향기는 오래 코끝에서 머물듯하다 점심은 함덕해수욕..

제주의 4월~서귀포 치유의 숲

식당에서 느긋하게 아침 먹고 날씨를 보니 바람은 불지만 어제와 달리 쾌청하다 숲길을 걷자는 의견에 서귀포 치유의 숲길 을 정했다. 여긴 사전 예약제 운영이라 혹시나 해서 전화하니 평일이고 여유가 있어 예약 없이 방문하라기에 달려갔다.마침 해설사의 동행 무리가 있어 합류하여 해설까지 곁들인 숲길 걷기는 그동안 억눌린 감성이 쏟아져 나온다.두시간 넘게 숲길을 오르면서 등줄기에 오랜만에 기분좋은 땀방울이 흐른다. 종점 힐링센터에서 편백나무 주머니 한개 선물받고 해산~ 가이드 없이 각자 내려오기에 우린 편백림에서 나무사이로 간간히 빛치는 햇살에 몸을 맡기고 의자에 누워 잠시 각자의 생각에 잠겼다. 난 눈을감고 비움의 시간을 가졌다 내려오는 길은 넖은 숲길을 택해 마음으로 눈으로 담아왔다. 해설사의 설명중 메밀이..

제주의 4월~1일차

심상치않은 일기예보도 훌쩍 떠나고픈 마음이 커서인지 개의치 않고 공항 도착~ 아침 7시출발, 순조롭게 수속 마쳤는데 기내에서 40여분 대기~ 아무런 안내방송이 없이 지연 출발. 착륙준비 방송후 다시 20여분정도 선회비행을 해야 한다는 안내방송이 나온다.해외여행때 서너번의 이착륙시 불안했던 경험이 떠오르면서 긴장이 되었다.기체도 흔들리니 어지럽기까지~~ㅜㅜ 한시간의 지연도착~~무사히 착륙 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빗방울도 떨어진다 우선 모닝빵에 커피로 여유를 가지고 숙소쪽으로 방향을 잡고 가는 길에 선인장 군락지 돌아보고 강한바람에 출렁이는 파도를 보며 셋은 소리를 맘껏 질러도 본다 다시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해 제주오면 한번씩 꼭 들르는 식당가서 느긋하게 점심 먹고 카페로~~ 비오는날 뷰~좋은 카페는 만원..

제주의 5월~1100고지 습지탐방,올레 5코스 맛보기

여행 3일차~ 밤새 내리던 비가 그치고 맑은 하늘이다.짐을 차에 실어놓고 숙소 바로앞 올레 5코스 맛보기 걸으며 추억소환 하는데 또다른 느낌이다. 한때 올레길에 빠져 완주 서너코스 남겨둔 상황이고 5코스도 몇번 걸었는데 숙소 바로앞 이라 함께 한 친구들과 다시 걸으며 바닷바람과 파도소리에 몸을 맡기고 바위에 걸터앉아 함께 노래를 부르는데 뜨거운 무엇이 툭~걸린다. 그렇게 한참을 앉았다가 아쉬운 발걸음을 뗐다. 길은 언제나 그자리에 있는데 우리의 삶은 ~~~~~~~~~~~~?? ,가을에 가본 1100고지 습지를 5월의 모습도 보고 싶다기에 천천히 드라이브 하며 올랐다. 또다른 모습의 습지는 발목을 잡고 두바퀴 돌게 만들었다. 박식한 식물박사(?)친구의 열공학습에 어깨너머로 주워듣는게 은근 매력있다. 그냥 ..

제주의 5월~화순곶자왈

제주여행 2일차 비예보가 오후에 있어 오전에 화순곶자왈 전망대로 갔다. 생태탐방로를 따라 걷는 숲길은 마음을 정화해주기에 충분하다. 길은 걷기에 편한데 갈수록 소의 분비물이 참 많아 피해서 걸어야 한다. 큰지그리오름 숲길과는 또다른 식물들이 보인다 한시간 남짓 걷고 안덕면에 가서 지금 가장예쁜 수국과 함께 하는 시간에 빠졌다 빗방울이 떨어지길래 회정식으로 점심을 너무 맛나게 먹고 오션뷰카페에서 비내리는 오후를 느긋하게 보내는 여유로움을 가진 여행지에서 일정이다.

제주의 5월~큰지그리오름

제주여행 1일차 코로나로 한계점에 다다른 세아지매들이 무작정 시간맞춰 제주를 찾았다. 특별한 계획도 없이 그때그때 컨디션에 맞춰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제주도착후 렌트카 인수받고 간단히 빵과 커피로 아침 먹고 숲길을 걷자는 의견으로 교래자연휴양림으로 향했다. 좀 먼거리인듯한데 왕복 8키로의 숲길을 걸어 큰지그리오름 정상까지 세시간여를 놀멍쉬멍 걸었는데 행복감이 밀려들었다 새벽부터 서둘러 왔지만 숲길을 걸어서인지 몸이 개운하다. 큰지그리오름~편백림이 우거진 숲속이랑 걷는 길 내내 다양한 식물들이 함께 여서 기억의 한켠에 저장된다 함께 하는 친구들이 있어 제주여행 1일차 저무는 하루도 행복하다